[IN디오션] 마음 속에서 들리는 노래, 싱어송라이터 Met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음악은 자유고, 열정이고, 에너지다. 대중에게 인기 있는 가수만 노래를 부를 자격이 있는 건 아니다. 그리고 그들이 전부가 아니다. 음악을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곳에서 노래를 부른다. 여기저기 실력 있는 뮤지션들이 숨어 있다. 본지는 글로벌 뮤직플랫폼 DIOCIAN과 남다른 끼와 개성으로 자신들만의 노래를 부르는 뮤지션들을 ‘IN디오션’이라는 말로 소개한다. 이번에 만나는 뮤지션은 마음 속에서 들리는 노래, 싱어송라이터 ‘Met’이다.
image
Q. 안녕하세요! 간단하게 자기 소개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마음 속에서 들리는 노래. 싱어송라이터 멧 입니다. 반가워요. MET은 MEET의 과거형으로 만났었다는 뜻 인데요, 우리 모두가 한번쯤은 만났었다는 인연을 강조하는 말이에요. 외모부터 음악까지 흔한 듯 하면서도 흔하지 않은 것이 제 매력이에요(웃음).   

Q.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어느날 텔레비전에서 ‘플라워’라는 밴드를 봤어요. 정말 멋있었어요. 그렇게 음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었죠. 이후로 씬리지, 비틀즈, 콜드플레이, 오아시스, 레드제플린 등 영국밴드들과 데미언라이스, 벡, 폴 매카트니 등의 싱어송 라이터들의 음악을 들으면서 많이 영향받았던 것 같아요.   

Q. 본인이 가지고 있는 목표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키워드가 있나요? 

‘깔끔함’이라고 할 수 있어요. 지나치게 연주하지 않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요즘엔 가사로 사람들 가슴을 울리고 싶어요. 그래서 이제까지 써왔던 영어가사들을 잠깐 넣어놓고 한글 가사를 쓰려고 노력해요. 팝 / 포크 사운드를 지향하고 있어요.   

Q. 음악활동을 하면서 가장 좋았을 때와 가장 힘들었을 때는 언제인가요?

정규2집 앨범을 냈던 2013년의 10월을 가장 좋아해요. 일단 앨범을 끝내서 좋아했죠. 정규 앨범이 정말 고생 많이 하니까요. 그 시절로 돌아가라면 절대 안 돌아 갈 것 같아요. 군대 같다 해야 하나요. 그리고 힘들때는 곡이 안 써질 때가 제일 힘들죠. 요즘이 그래요. 예전에는 어떻게 그렇게 술술 써졌나 모르겠어요. 어쩌면 신중해진 것 일 수도 있을 것 같네요.   

Q. 음악적 영감은 어디서 얻나요? 영감을 얻는 나만의 특별한 장소가 있다면? 

길을 걷다 머리속으로 떠오르기도 해요. 놓치지 않으려고 휴대폰 음성 녹음 앱을 이용해서 바로 바로 녹음해요. 일부러 멍 때리는 시간을 가져요. 그러고 있다 보면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코드와 멜로디, 가사들이 있거든요. 장소는 딱히 없어요. 

Q. 음악을 하면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과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었다면? 

공연 때 한 곡 한 곡을 집중해서 부른 후 눈을 떴을 때 관객들이 함께 한껏 집중한 표정이면 그때가 가장 행복해요.그리고 음악을 포기하고 싶었던 적은 한 번도 없어요. 슬럼프에 빠질때는 시간이 약이라 생각하고 여행을 많이 가는 편이에요. 

Q. 공연을 힘들게 하는 요소들이 있다면? 

관객이 너무 크게 떠든다거나 카메라의 AF빔이 너무 강하게 올 때. 스모그 효과-이건 정말 싫어해요. 천식이 발병하기 좋거든요.   

Q. 공연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팬이 있다면? 

는 시간 내서 지방에서 와주신 분들. 꾸준히 공연에 와주시는 팬 분들 한 분 한 분 다 기억에 남아요. 정말 감사드려요.   

Q.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은 어떻게 되나요? 

지겹거나 리듬이 쳐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데에 포커스를 많이 맞춰서 셋리스트를 짜는 것이 첫 번째이고, 줄을 갈고 실제로 공연하듯이 셋리스트들을 쭉 불러보고 조정하거나 픽스시켜요. 리허설 때는 기타사운드를 잘 잡는게 관건이라 그 것에 많이 집중하게 돼요.   

Q. 공연을 할 때, 특별히 준비하거나 주로 사용하는 컨셉이 있다면? 

많은 말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말을 하면 할수록 깨는 스타일이라고 스스로 생각하거든요. 예전엔 직접 원두를 로스팅해서 간다거나, 선물들을 그때그때 준비해 갔는데, 요즘은 이벤트 보단 제 컨텐츠 자체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에요.  

Q. 최근 발매한 앨범에 대한 소개 부탁 드립니다. 

6월에 발매된 ‘반가웠던 시간’은 싱어송라이터 ‘오로라스팅’과 함께 1월달부터 격월로 프로젝트 공연기획&음반잡지 팀인 ‘AMer9 :에이머나인’과 함께한 세번째 음반입니다. 직장 다닐 때 정신없이 바쁜 삶 속에서 단순히 ‘여행가고 싶다’라는 생각에 쓰게 되었어요. 그 안에서 여행을 가게되는 과정이라던가 여행 중 바뀌는 생각들과 마음들을 표현하려고 노력했어요. 연주는 함께한 오로라스팅이 피아노를 도와줬어요. 

Q. 앞으로의 계획/ 목표는 무엇인가요? 

꾸준히, 정열적으로 음악하고 싶어요. 그래서 3집은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좋은 음반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앞으로 더 열심히해서 대중분들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하는 뮤지션으로 , 음악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결국 본인 얘기같은 노래가 큰 공감을 사니까요. 앞으로도 많은 기대 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사진=Met>  
 

  • 0%
  • 0%
  • 코스피 : 3133.89상승 3.813:10 09/17
  • 코스닥 : 1042.11상승 2.6813:10 09/17
  • 원달러 : 1177.20상승 5.413:1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10 09/17
  • 금 : 73.09상승 0.8313:10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