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새누리 서청원 ‘종교인 폄훼·협박성 발언’ 공식 사과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계사’

대한불교조계종은 19일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조계사 은신과 관련해 "불교계가 크게 대접받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한데 대해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조계종 대변인 기획실장 일감스님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집권 여당의 대표를 지낸 원로 정치인이 종교 내부의 문제에 간섭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서 최고위원의 진중하지 못한 발언에 대해 조계종은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일감스님은 "서 최고위원의 발로참회와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한다"고 재차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일감스님은 "종교인들을 폄훼하고 나아가 '대접받지 못할 것'이라는 협박성 발언까지 한 것은 1700년 역사를 가진 종교의 가치를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국가와 정치권력이 종교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정교분리 원칙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조계사내 진입에 대해 우리 종단과 조계사 대중들은 매우 고심하며 신중히 판단하고 있다"며 "사회적으로 여러 다른 목소리가 있어 더욱 조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계종 지도자는 한 위원장을 설득해 검찰에 출두하도록 하는 것이 종교인의 도리"라며 "이미 구속영장이 청구된 범법자를 조계종이 보호하는 듯한 인상을 국민에게 준다면 불교계가 크게 대접받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조계사’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19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조계사 피신과 관련한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의 발언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국회 여의도 의원회관 서 의원의 사무실에서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계사’ 대한불교조계종 스님들이 19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조계사 피신과 관련한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의 발언에 항의하기 위해 서울 국회 여의도 의원회관 서 의원의 사무실에서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