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피부·비강…겨울철 ‘건조증’ 주의보, 예방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 곳곳 겨울비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비가 그친 후 찬 공기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대기는 급격히 건조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겨울에는 대기 중 수분 함량이 40% 이하로 떨어지면서 우리 신체의 각종 부위도 함께 건조해진다. 

이로 인해 눈, 피부 등 외부에 노출된 신체 부위는 쉽게 건조해질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건조증은 각종 이상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고 지나치면 증상이 악화되면서 다른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겨울이면 빈번히 찾아오는 신체 부위에 따른 건조 질환과 이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 겨울철 장시간 난방기기 사용은 안구건조증 유발할 수 있어

뚝 떨어진 기온으로 난방 기기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찬바람으로 인해 대기공기가 건조해지고, 난방기 사용으로 인해 실내공기까지 건조해짐으로써 눈의 건조함은 더욱 증가하게 된다. 난방기구의 건조한 바람을 직접 쐴 경우 눈 속 수분, 눈물을 증발시켜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의 부족, 과증발, 구성성분의 불균형 및 안구 표면의 손상 등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 눈 시림, 이물감, 건조감 등의 자극이 느껴지는 안질환이다. 겨울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습도가 낮고 건조하기 때문에 더욱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기 쉽고, 추운 날씨로 난방기기의 사용이 잦아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 것.

증세가 가벼울 경우 눈이 뻑뻑하고 가벼운 통증이 느껴질 수 있고 증세가 악화될 시 눈부심, 두통 등 전신 피로까지 발전될 수 있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 환경의 개선이 필요하다. 집이나 사무실 등 장시간 머무르는 곳의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도록 신경 써야 한다. 겨울철 적정 실내습도는 40~60%로, 건조한 실내에서 습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가습기를 활용하거나 젖은 빨래를 널어 놓는 것이 좋다. 만약 습도를 조절하기 어려운 공간에 있을 경우 50분 마다 잠시 눈을 감고 피로를 회복시켜주거나 인공눈물을 사용해 눈에 직접 수분을 보충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안구·피부·비강…겨울철 ‘건조증’ 주의보, 예방법은?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이희경 원장은 “겨울철 난방기 사용으로 실내가 건조한 경우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기 쉽지만, 안구건조증을 가벼운 증상이라 생각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며 “안구건조증이 지속될 경우 각막이 혼탁해지고 상처가 잘 발생할 수 있어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으며, 평소에는 가습기를 사용하거나 인공 눈물을 넣어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피부 하얗게 일어나고 갈라지는 겨울 피부건조증,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해야

차갑고 건조한 겨울 바람을 맞다 보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트기 십상이다. 심한 경우 견디기 힘든 가려움과 함께 피부가 하얗게 일어나고 갈라져 피가 나기도 한다. 게다가 피부를 살짝 부딪치거나 긁혀도 쉽게 상처가 생기기 일쑤. 이는 춥고 건조한 겨울철 날씨로 땀 분비가 줄고 피부 표면의 수분이 감소해 발생하는 피부건조증 때문이다.

피부건조증은 피부 속 수분함유량이 정상의 10% 이하로 부족한 상태를 의미하는데, 흰 비닐 같은 각질이 발생하고 살이 트는 것처럼 갈라지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또한 심한 경우 피부 표면에 붉은 반점과 함께 열창, 비늘이 나타나기도 한다.

겨울철에 피부건조증이 쉽게 나타나는 이유는 다른 계절에 비해 온도와 습도가 낮아 땀 분비가 줄고 피부 표면의 수분이 감소하기 때문. 게다가 잦은 난방 기기 사용으로 공기 중의 습도가 낮아져 피지 분비가 줄고 수분 손실이 커져 더욱 쉽게 발생한다.

피부건조증은 건성 습진, 색소성건피증 등의 피부질환을 유발하고 아토피 피부염을 앓고 있는 환자의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평소 꾸준한 관리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피부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드라이기나 난방기기의 뜨거운 바람을 피하고 잦은 목욕, 온천, 사우나, 찜질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특히 목욕 시, 때를 밀거나 각질 제거를 위해 피부에 소금을 문지르는 행위는 피부 장벽을 손상시켜 피부건조증을 악화시키므로 주의해야 한다. 샤워 후에는 피부에서 수분증발이 지속되는 것을 방지하도록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콧속 간지럽고 따끔거리는 비강건조증, 자기 전 연고 사용하면 도움돼

난방기기를 사용하는 건조한 실내에 장시간 있는 경우 콧속이 건조해지며 비강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비강건조증은 코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콧속의 점막 액이나 분비물이 바짝 마르면서 코가 쉽게 막히고 딱지가 잘 생기게 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볍게 넘기는 증상이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상태가 악화돼 코 속의 점막 아래 혈관이 터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조해진 코를 손으로 자꾸 만지거나 후비면 코의 점막이 헐고 얇아지면서 코피가 나고 통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콧속이 건조한 경우에는 손으로 만지지 말고 실내 습도를 40~60%로 유지해 건조하지 않게 해주는 것이 좋으며, 자기 전 코 점막 안에 바셀린을 살짝 발라주면 도움이 된다. 비강건조증으로 인해 콧속 통증이 느껴진다면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항생제나 부신피질호르몬제가 함유된 연고와 약을 처방 받는 것을 권장한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