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헬기 추락, 조종사·부조종사 2명 사망… '철탑 고압선' 못 봤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주 헬기 추락' '미군 헬기 추락'

강원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일대 일명 '자작고개' 인근 2차로 도로에 미 2사단 소속 아파치 헬기 1대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미군 조종사와 부조종사 등 2명이 숨졌으며 헬기는 추락 직후 불이 나 전소했다.

지난 23일 오후 6시22분쯤 추락한 헬기는 추락 약 20분 전인 오후 5시59분쯤 경기 평택 기지를 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에 따르면 추락한 헬기는 미군 소속 아파치 AH-64 기종으로 오후 5시59분쯤 저고도 야간비행훈련을 위해 이륙한 뒤 중간에 통신이 두절됐다.

산림청 헬기 관계자는 "안개와 비 등 기상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야간 헬기 운항이 사고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사고 원인을 분석했다.

헬기는 도로에 추락하면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고 현재 왕복 3차선 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현장에 출동한 윤상호 의용소방대장(58)은 "도착했을 때 이미 헬기가 불길에 휩싸여 있었다"며 "주변 야산에 세워져있던 철탑의 고압선이 아래로 처져있던 것으로 보아 거기에 부딪힌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과 소방당국, 경찰 등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고 헬기 기체는 현장 보존해 별도로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23일 오후 6시22분쯤 강원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일대 일명 '자작고개' 인근 도로에서 미군 아파치 헬기 1대가 추락해 도로에 헬기 파편이 흩뿌려져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3일 오후 6시22분쯤 강원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일대 일명 '자작고개' 인근 도로에서 미군 아파치 헬기 1대가 추락해 도로에 헬기 파편이 흩뿌려져 있다.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