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실내 고강도 운동, "신체 능력 고려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실내에서 하는 고강도 운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런 고강도 운동은 여러 종목의 운동 동작을 수십 회씩 짧은 시간안에 반복해 최대의 운동효과를 낼 수 있어 시간이 부족한 직장인들과 몸매 관리에 관심이 많은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다.

그런데 고강도 운동을 한 뒤 통증이 생겼을 경우 단순 근육통인지, 관절통증인지 구별이 쉽지 않다. 하지만 단순히 일시적인 증상이라 생각하고 통증을 방치할 경우 부상의 정도가 더 심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고강도 운동은 앉았다 일어나기를 반복하거나, 빠른 방향 전환 등 신체에 무리가 가는 움직임이 많기 때문에 기초 체력이 없는 상태에서 운동을 하게 되면 관절에 무리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어깨를 많이 쓰는 동작을 무리하게 하거나 잘못된 자세로 같은 동작을 반복할 경우 ‘관절와순’이 파열될 수 있다. ‘관절와순’이란 팔을 이루는 위팔뼈와 몸쪽에 있는 어깨뼈의 가장자리를 감싸는 연골조직으로 어깨를 움직일 때 관절을 보호해주고 안정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관절와순이 어깨뼈로부터 분리되는 것을 ‘관절와순파열’이라고 한는데 보통 공을 사용하는 운동선수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었지만 최근엔 고강도 운동을 즐기는 젊은층에서도 자주 발생하고 있는 것.

정형외과 전문의 전태환 원장은 “관절와순파열의 증상은 일반적인 어깨부상과 증상이 비슷한데 어깨를 사용하는 것이 불편해져 동작범위가 제한되고 심할 경우 어깨가 빠지는 느낌이 들 수 있다”며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기술 및 자세를 익히는 것이 중요하고 잘못된 자세로 반복적으로 운동할 경우에는 관절에 더욱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신체 능력을 파악해 그에 알맞게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절와순파열이 발생했을 경우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휴식과 어깨 주위 근육을 강화하기 위한 재활운동을 병행하는데 물리적 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수술적 치료를 해야한다. 관절내시경을 통해 손상 형태와 부위를 파악하고 연골을 다듬거나 파열 부위를 원 위치시키는 수술 등을 한다.

고강도 운동은 부상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전문가로부터 올바른 자세 동작을 습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관절와순 파열을 방치하면 회전근개파열, 어깨충돌증후군 등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서둘러 어깨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전원장은 “젊은층은 어깨 통증이 있어도 ‘금방 낫겠지’라는 생각으로 방치해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은데, 적절한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부상 없는 스포츠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운동 전후 관절과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는 것이 필요하고 만성 어깨 통증이 나타날 경우 빠른 시일 내로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