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 '스토킹' 당하고 있다... 범인은 아버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권혁수'

'안녕하세요' 권혁수가 아버지에게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한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권혁수가 출연했다.


이날 안녕하세요에서 권혁수는 아버지가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지적한타고 토로했다.


권혁수는 "아버지가 내게 흰 옷도 샌들도 못 신게 한다. 친구들과 만나려고 하면 그 자리에 와 있다"고 말했다.


또 권혁수는 "아버지가 카톡을 쉴 새 없이 보낸다. 촬영중에 연락을 안 받으면 답장을 왜 안하냐고 한다"며 "잠깐 자고 일어나면 기본이 부재 중 전화가 30~40통"이라고 밝혔다.


권혁수는 또 "제가 밥을 먹고 있는데 '거기 식당에서 잘 먹고 있니'라고 연락 온다"며 나중에 알고보니 SNS에서 24시간 내내 내 이름을 검색해서 알아내신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 0%
  • 0%
  • 코스피 : 3275.07상승 16.4410:35 06/16
  • 코스닥 : 998.45상승 1.0810:35 06/16
  • 원달러 : 1117.90상승 0.910:35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0:35 06/16
  • 금 : 71.79하락 0.2210:35 06/16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국민의힘 지도부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기아 부분변경 모델 '더 뉴 K9' 출시…가격은 5694~7608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