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간염 집단발병, '다나의원' 이용자 찾습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형간염 집단발병'

서울 양천구의 '다나의원'에서 집단발생한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60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다나의원 이용자 2269명 중 450명만 검사를 받아 앞으로 감염자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24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3일 자정까지 450명이 양천구보건소를 방문해 항체검사를 받은 결과 현재까지 총 60명이 C형간염 감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2일 45명보다 15명 늘어난 수치다.

특히 조사대상 2269명 중 23일까지 연락이 된 사람은 절반인 1300명에 불과하다. 추가 감염자를 포함해 감염자 60명은 모두 다나의원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C형간염 발병 원인으로 주삿바늘 재사용 의혹이 커지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9일 해당 병원을 잠정 폐쇄한 뒤 정맥주사용 의약품 혼합 등 처치 과정에서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계속해 조사하고 있다.

C형 간염 바이러스는 감염된 혈액 등 체액에 의해 감염된다. 성적인 접촉이나 수혈, 혈액을 이용한 의약품, 오염된 주사기의 재사용, 소독되지 않은 침의 사용, 피어싱, 문신을 새기는 과정 등에서 감염될 수 있다. 

'C형간염 집단발병' 60명의 C형간염 감염자가 발생한 서울시 양천구 소재 다나의원.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C형간염 집단발병' 60명의 C형간염 감염자가 발생한 서울시 양천구 소재 다나의원.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2.82상승 6.6310:16 06/24
  • 코스닥 : 1012.89하락 3.5710:16 06/24
  • 원달러 : 1137.30하락 0.410:16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16 06/24
  • 금 : 73.43상승 0.9110:16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