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장 김재원 발언 논란, 강신명 "이것 자체가 성희롱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경찰청장 김재원'

강신명 경찰청장이 언론사 여기자를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김재원 전북지방경찰청장에 '구두 경고'를 했다.

성범죄를 저지른 경찰관에 대해 즉각 파면 또는 해임 조치를 취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시행하겠다고 공언한 것과 다른 행보다.

강 청장은 오늘(2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북청장에 대해 서면경고가 아닌 구두경고를 내렸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감찰조사를 통해서 결과를 보고받았는데 이것 자체가 성희롱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발언을 들으신 분이 '성적인 수치심을 느끼지는 아니했다'고 진술한 것도 참고했다. 그런데도 대단히 부적절하기에 경고처분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찰청장이 치안감급인 지방청장에게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구두경고, 서면경고, 직무배제 등 3가지가 있다"라며 "지방청장을 불러 감봉처분 등을 한다거나 그럴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강 청장은 '성범죄 엄단 기조와는 다른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그런 점도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전북청장은 지난 13일 오후 8시쯤 관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초청만찬 자리에서 한 언론사 여기자에게 쌈을 싸 주면서 "고추를 먹을 줄 아느냐?"고 물었고, 해당 여기자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여자는 고추를 먹을 줄만 아는 게 아니라, 잘 먹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김 전북청장은 또 해당 여기자가 여러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자의 입에 직접 싼 쌈을 넣어주려고도 했다.

해당 여기자는 "김 청장의 발언을 듣고 무척 당황스러웠으며, 수치심을 느꼈다"며 "너무 수치스러워 당시 문제를 제기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전북청장은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일부 여기자들과 건배를 하면서 술잔에 1만원 짜리 지폐 1장을 둘러 건네 비난을 샀다.

문제가 불거지자 김 전북청장은 이튿날 오후 당시 만찬 자리에 참석했던 기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또 지난 16일 오전 기자실을 찾아 "술에 취해서 실수로 그러한 발언을 한 것 같다"며 "해당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해당 여기자와 기자단에 사과드린다"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또 술잔에 지폐를 둘러 건넨 것에 대해 "내 집에 온 손님이기 때문에 예의상 택시비 명목으로 건넨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5.40상승 3.2710:02 06/15
  • 코스닥 : 995.89하락 1.5210:02 06/15
  • 원달러 : 1117.50상승 0.810:02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0:02 06/15
  • 금 : 72.01상승 0.8310:02 06/15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