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황미영, '빈틈 없는 여자'... 귀가를 도와드립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라디오스타 황미영'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황미영이 술먹으면 귀가를 도와주는 습관 때문에 모태솔로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마성의 치.매.녀 특집'에는 나르샤, 박준면, 홍윤화, 황미영이 출연했다.


이날 황미영은 "남자를 사귄 적이 없다"며 자신이 모태 솔로임을 고백했다. 그는 이어 "제가 술을 먹으면 정신력으로 버틴다. 남자를 귀가시켜주는 여자"라고 자신을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이에 옆에 있던 박준면은 "그러면 안돼. 무너져야지"라며 한탄했고 "술자리에서 무너지고 틈을 보여라"라고 황미영에게 조언해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황미영은 과거 유도 선수였다는 사실을 밝히고는 "유도 할 때 여자부가 없었다"며 "남자를 상대로 동메달 2~3개를 땄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 스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