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콩밥'아니라 '밥콩'수준... 전현무 엄마 때문에 재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수요미식회'

전현무가 엄마표 콩밥 때문에 재수하게 된거라며 푸념했다.


전현무는 지난 25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 엄마표 콩보리밥을 먹고 수능을 망쳤다고 털어놨다.


이날 전현무는 "엄마가 건강식이라고 콩보리밥을 하는데 쌀알이 거의 없다. 콩이 쌀알만큼 많다"고 전했다.


이어 "수능날 그 밥을 먹고 갔다가 3교시에 속이 부글거려서.."라며 "아직도 얘기한다. 그때 재수한 건 엄마 때문이라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대한민국 삼시세끼를 책임지는 ‘밥’을 주제로 심영순, 유상무, 재경이 게스트로 출연해 미식토크를 나눴다. 심영순은 청량리 냄비밥에 대해 “6.25 때 느꼈던 밥맛을 느꼈다”며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향수가 느껴지는 음식이었다”며 “50년대에 먹었던 맛과 정말 똑같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tvN '수요미식회'>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