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정 “’나 혼자 산다’ 실제 모습 보였을 뿐인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석정 “’나 혼자 산다’ 실제 모습 보였을 뿐인데..."
배우 황석정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황석정은 스크린을 통해 데뷔했지만, 대중에게 제대로 이름을 알리고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드라마 ‘미생’이었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레미떼, 딘트, 바이가미 등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블랙 수트로 매니시한 분위기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으며 이어진 촬영에서는 시스루 원피스와 퍼 베스트로 고혹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평상시와는 전혀 다른 스타일이 어색하다고 했지만 옷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서면 다른 설명 없이도 충분의 그의 매력을 마음껏 표현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복고적인 느낌을 주는 그린 컬러의 원피스와 프레임 선글라스, 화려한 액세서리로 모던한 분위기까지 전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황석정은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라라 편집장에 대해 “사람들의 고정관념을 깬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겉으로는 시끄럽고 화려하지만 그 속에는 여러 생각이 있고 삶이 있고 따뜻한 사람이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캐릭터에 대해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해왔던 소박하고 털털한 역할이 아닌 기존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캐릭터에 끌렸다. 나 스스로가 해보지 않은 역할에 대한 갈증이 심하기 때문에 듣자마자 하고 싶은 배역이었다”고 답했다.

또한 화려한 외국어 대사에 대해 “불어는 고등학교 때 배운 것이라서 수월하게 했다.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까지 몇 개를 더했었는데 아쉽게 편집됐다”고 말했다.
황석정 “’나 혼자 산다’ 실제 모습 보였을 뿐인데..."
주연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정음이랑은 드라마 ‘비밀’ 때 두 번째로 만나서 좋았다. 변한 게 없고 여전히 배우려고 하고 잘 받아들이는 친구다. 시원이는 열정이 있고 따뜻한 사람이다. 주연 배우뿐만 아니라 다들 현장에서 너무 열심히 해줬다. 얼굴만 봐도 즐거운데 같이 연기를 하니 나까지 덩달아 즐거워지더라”고 답했다.

그리고 고정출연 중인 ‘나 혼자 산다’에 대해서 “한 번 출연했는데 반응이 너무 좋아서 놀랐다. 진짜 내가 사는 모습 그대로 보여준 것밖에 없는데 그 모습이 충격이었나 보다. 이렇게 오래 할지 몰랐다”고 말하며 “회원들과 다 친하다. 강남이도 예쁘고 동완이는 특히 나랑 닮은 점이 많은 것 같다. 티비에 나오는 것 보다 더 좋은 관계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방송을 앞둔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에 대해 “내가 맡은 강교수는 원래 웹툰에는 없는 캐릭터다. 강교수는 이 드라마에서 주인공들이 어떻게 성장하고 갈등을 이겨내는지 보여주는 다리 역할을 하는 캐릭터”라고 전했다.

한편 차기작에서 함께 연기하고 싶은 배우에 대해 “차승원, 예전에 차승원 씨랑 작업을 했었는데 서로 보기만 하면 웃었던 기억이 있다. 설경구 씨랑도 해보고 싶었는데 지금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같이 하고 있다. 내가 유혹하는 역인데 너무 괴로워한다(웃음)”고 답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