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폭우, 1년 내릴 비 하루에 내렸다… 나라 전체가 침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타르 폭우'

카타르에 지난 25일(현지시간) 1년 동안 내릴 비가 불과 몇 시간 만에 내려 나라 전체가 침수됐다.

수도 도하의 일부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막대한 교통 체증이 발생해 통근자들은 발이 묶였고 거의 모든 학교와 쇼핑몰은 문을 닫았다. 카타르 주재 미국 대사관도 임시 폐쇄됐다.

170억달러를 들여 지난해 공식 개항한 도하 하마드 국제공항의 시설 곳곳에서 비가 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소셜미디어사이트(SNS)에 잇따라 올라 왔다. 하마드 국제공항 인근 지역은 이날 하루 동안 강우량은 거의 80mm에 달해 연평균 강우량인 74mm를 넘었다. 하마드 국제공항은 폭우에 따른 피해에도 이날 항공기 운항을 정상적으로 진행했다.

카타르 총리실은 시설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프로젝트 책임자들에게 잘못을 묻겠다며 대대적인 조사를 명령했다.

카타르의 셰이크 압둘라 빈 나사르 빈 칼리파 알 타니 총리는 관영 카타르 통신에 "지금 전 지역에서 겪고 있는 물난리로 (기반 시설) 결함이 드러난 프로젝트를 진행한 관리들과 기업들을 조사해 기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카타르 통신은 총리의 이번 발언을 전하면서 최소 5개 업체들이 기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폭우로 도시 곳곳의 기능이 마비되면서 2022년 월드컵을 개최하기 위해 카타르가 2000억달러를 들여 진행 중인 인프라 구축 사업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카타르가 고온의 여름을 피해 2022년 11월~12월 월드컵을 개최하지만 카타르가 겨울 폭우를 견딜 기반 시설을 건설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카타르에 인접한 사우디 아라비아에도 폭우로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수도 리야드에는 폭우로 이틀째 휴교령이 내려졌고 거리가 물에 잠겨 일부 운전자들은 차를 버리고 대피했다.

AFP 통신의 사진기자에 따르면 리야드 서부 외곽의 라반 지역에서 고속도로의 2m 반지하 구간이 침수돼 자동차 10대가 물에 잠겼다. 사우디 민방청에 따르면 리야드 수도권에서 72대 자동차가 침수됐다. 사우디 서부의 메디나와 제다 지역에서도 지난주 폭우로 최소 8명이 사망했다.

카타르 수도 도하 시내가 폭우로 물에 잠겼다. /사진=뉴스1(AFP)
카타르 수도 도하 시내가 폭우로 물에 잠겼다. /사진=뉴스1(AFP)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4.51상승 6.9914:55 04/23
  • 코스닥 : 1028.43상승 2.7214:55 04/23
  • 원달러 : 1118.40상승 1.114:55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4:55 04/23
  • 금 : 62.25하락 1.4614:55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