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토익, 적절한 개정…점수 싸움은 마찬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토익, 적절한 개정…점수 싸움은 마찬가지"
토익 개정으로 토익커들의 대부분이 ‘수험생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점에는 동의했지만,
62.2%가 ‘시대 흐름에 따른 적절한 개정’이라고 응답했다.

지난 5일, 토익 주관사인 미국 ETS는 내년 5월부터 토익 유형을 개정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파고다어학원이 토익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신토익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이번 조사는 파고다 강남, 종로, 신촌, 부산서면학원의 11월 토익 수강생 89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62.2%가 ‘시대 흐름에 따른 적절한 개정이다”라고 답했다. 구체적인 의견을 보면, “10년만이면 바뀔 때도 되었다” 혹은 “준비하는 입장에서는 부담되지만 듣기 영역은 변화가 적절하다”는 의견과 “개정되어도 결국 똑같을 듯”, “어차피 토익은 영어 실력 향상이 아닌 점수싸움일 뿐”등 개정이 돼도 토익은 하나의 스펙이라는 의견들도 있었다.

신토익 시행이 수험생의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의견에는 응답자의 대부분(95.8%)이 동의했다.

내년 5월부터 토익이 바뀌는 것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10명 중 9명이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신토익 시행에 따른 공부 계획에 대해서는 신토익 시행과 상관 없이 5월 이전에 토익을 끝내려고 했다는 답변이 77.3%로 가장 많았다. 반면, 내년 5월 이후에도 계속 토익 공부를 할 계획이었으나, 신토익 시행으로 인해 5월 이전에 토익을 끝내겠다고 응답한 비중이 12.8%를 차지해 그 다음으로 많았다.

5월 이전에 토익을 끝내려고 했으나, 5월 이후에도 신토익을 공부하려는 이유는 “수정된 만큼 취업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 “취업시 신토익 점수를 요구할 것 같아서” 등 취업과 관련된 의견이 많았다.

본 조사에서 흥미로운 점은 신토익 시행 이슈가 현 고득점자 및 고득점 목표자보다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대의 토익 수험생들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먼저, ‘신토익 시행이 시대 흐름에 따른 적절한 개정이다’라고 답한 응답자 중 낮은 점수대(기초필수~700점 목표반) 수강생들의 절반만이 긍정한 반면, 높은 점수대(800~900점 목표반) 수강생들은 10명 중 7명이 긍정적으로 답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신토익 시행에 따른 공부 계획에 대한 질문에서도 높은 점수대(800~900점 목표반)의 수강생들은 약 9%가 5월 이후에 공부하려고 했으나, 신토익 시행으로 5월 이전에 끝내겠다고 응답했다. 이와 달리, 낮은 점수대(기초필수~600점 목표반) 수강생들의 경우에는 약 21%가 5월 이전에 토익을 끝내겠다고 응답해 높은 점수대의 수강생들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았다.

파고다어학원 관계자는 “실제 토익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의 솔직한 의견을 들어보고자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이번 겨울방학이 내년 5월 신토익 시행 전 토익 공부를 집중적으로 할 수 있는 기간이라 예년보다 더 많은 토익 수강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미지제공=파고다어학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