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은혜,"여진구, 나이 먹으면 뭐 하나는 해도 될 친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길은혜,"여진구, 나이 먹으면 뭐 하나는 해도 될 친구"
드라마 ‘학교 2013’, ‘장미빛 연인들’, ‘오렌지 마말레이드’에서 못된 얼굴을 연기했던 배우 길은혜의 화보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 한 이번 화보에서 그는 르샵, 레미떼, 딘트, 올리브데올리브, 아키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를 표현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스웨트셔츠, 코팅 진, 롱 보머 재킷으로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했으며 이어진 촬영에서는 파스텔 톤 의상으로 사랑스러우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냈다.

세 번째 콘셉트에서는 크롭 톱과 와이드 팬츠로 루스한 느낌의 세련미를 보여줬다. 탄탄한 복근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시크하면서도 도도한 분위기의 블랙 룩으로 시선을 모았다. 재킷과 팬츠, 롱 부츠 모두 블랙 컬러로 통일해 고혹적인 여성미도 풍긴다.

화보 촬영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근 작품인 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에 대해 “’학교 2013’에 이어 오랜만에 교복을 입고 촬영했는데 이제 교복은 그만 입어야겠다 생각했다. 또래 친구들보다 나이가 많아서 조금 부담스러웠다”며 “전 작 ‘장미빛 연인들’에 이어 짝사랑 연기를 했는데 지난번보다 훨씬 더 외로움을 많이 느꼈다. 다음 작품에는 사랑받는 역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연기한 여진구에 대해 “똑똑한 배우다. 나이는 어리지만 생각하는 것도 깊고 연기도 너무 잘한다. 나이 먹으면 뭐 하나는 해도 될 친구다”고 답했다.
길은혜,"여진구, 나이 먹으면 뭐 하나는 해도 될 친구"
또한 함께 연기해 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 하정우를 꼽으며 “하정우 선배님과 함께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떨린다. 기회가 된다면 정말 함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국화꽃 향기’를 수십 번 봤다. 표정, 대사, 몸짓 하나까지도 배우고 싶은 장진영 선배님이 롤 모델”이라고 밝혔다.

몸매 관리에 대한 질문에는 “요즘 격투기에 빠져있다. 몸매 관리는 물론이고 스트레스도 풀리는 것 같다 즐겨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그녀는 예뻤다’에서 박서준 씨 같은 스타일이 좋다”며 “요즘 연애를 하고 있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서로 좋아하고 맞춰주면 많은 사랑을 베푸는 스타일”이라며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