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협회, ‘블루리본’ 수여…우수 보험설계사 양성에 박차

수상자 25회차 유지율 90%, 고객만족 표본으로 손꼽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5 블루리본 수여식’에서 올해 수상자 가운데 각 손해보험사 대표로 선정된 수상자 10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손해보험협회
17일 서울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5 블루리본 수여식’에서 올해 수상자 가운데 각 손해보험사 대표로 선정된 수상자 10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손해보험협회

해보험협회가 우수 보험설계사를 대상으로 ‘블루리본’ 시상식을 열었다. 손해보험협회는 블루리본 수상자에게 블루리본 명함과 기념품을 전달하는 등 영업활동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지난 17일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및 10개 손해보험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5 블루리본 수여식'을 개최했다.

블루리본은 4년 연속 우수인증 모집인으로 선발된 보험설계사 가운데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 소수 인원에게만 부여하는 손보업계 최고의 상이다. 올해는 전체 손해보험 모집자 중 약 0.1%에 불과한 250명이 선정됐다.

블루리본 컨설턴트의 올해 실적을 살펴보면 모집질서 위반사항이 전혀 없고 13회차 유지율이 95%, 25회차 유지율이 90%가 넘는 등 완전판매와 고객만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계약이 일정기간 후에도 높게 유지되는 것은 고객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손보협회 측은 블루리본 수상자의 근속기간이 평균 18.4년, 연평균 소득이 약 1억3000만원으로 묵묵히 정도영업을 지켜온 노력이 높은 실적과 최고의 수상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이날 개회사에서 장남식 손보협회장은 “블루리본 수여식이 업계 최고의 영예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감독당국과 회원사가 완전판매, 고객감동을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며 “블루리본 수상자들은 앞으로도 보험소비자가 보험산업을 신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