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60개국 테러 대상 어떻게 정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60개국'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60개국에 대한 테러 위협을 경고하는 새로운 영상을 2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IS가 공개한 영상은 영어로 제작되어 소셜미디어에 게시됐다. 영상은 전 세계 모든 국가에 자신들의 지지세력이 존재하고, IS는 서로 다른 인종과 국가의 사람들로 통합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IS의 테러 대상 60개 국가의 국기 이미지 영상에 한국도 포함됐다.

미국과 러시아, 이란, 터키에 주로 초점을 두긴 했지만 미국의 우방국인 한국과 일본을 비롯해 최근 자국민의 처형을 강력히 비난하며 강경 대응 의지를 천명한 중국도 테러 대상에 포함되어 있다.

라틴아메리카 국가 중에는 유일하게 멕시코가 IS의 '타깃'에 포함됐다. 이는 미국과 함께 어떤 식으로든 IS에 대항하는 국가들이 목록에 포함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멕시코 폭로 전문 웹사이트인 '아리스테기 노티시아스'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반IS 연합군 리스트를 지난 9월19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리스트에서 멕시코는 라틴아메리카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지만 어떤 식으로 미국을 지원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중남미 현지 매체인 '텔레수르'는 보도했다.

미국의 IS 격멸 작전에 지지를 보인 동맹국에 대해 IS는 "전쟁의 불길…죽음의 언덕에서"라는 공포감을 주는 메시지로 협박했다.

IS가 공개한 테러대상 60개국 명단

호주, 바레인, 알바니아, 덴마크, 벨기에, 중국, 크로아티아, 오스트리아, 이집트, 체코, 그리스, 캐나다, 에스토니아, 프랑스, 핀란드, 이라크, 요르단, 독일, 아일랜드, 헝가리, 네덜란드, 뉴질랜드, 루마니아, 레바논, 코소보, 한국, 쿠웨이트, 이스라엘, 이란, 이탈리아, 일본, 카타르, 룩셈부르크, 스웨덴, 러시아, 노르웨이, 사우디 아라비아, 시리아, 슬로바키아, 스위스, 리투아니아, 마케도니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대만, 미국, 영국, 아랍에미리트, 스페인, 터키, 오만, 우크라이나, 튀니지,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폴란드, 포르투갈, 모로코, 몰도바, 몰타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