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력 의혹' 신기남 의원 "법무부 영향 미칠 위치 아냐…유감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기남 의원. /사진=뉴스1
신기남 의원. /사진=뉴스1
‘신기남’

신기남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로스쿨에 다니는 아들을 구제해 달라며 학교 측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26일 신 의원은 공식성명을 내고 최근 그의 아들이 로스쿨 졸업시험을 통과하지 못해 2016년 변호사시험 응시가 어려워지자 학교 측에 아들을 구제해 달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법조계와 해당 로스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전국 25개 로스쿨은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에서 주관하는 '변호사시험 모의시험'을 시행하고 있다"며 "25개 학교 중 일부 학교가 모의시험 결과를 졸업시험에 반영하고 있는데 제 아들이 다니는 학교의 커트라인이 다른 학교와 비교해 월등히 높아 많은 학부모들이 학교를 찾아가 상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 역시 자식이 낙제를 하게 됐다고 해 부모된 마음에 상황을 알아보고 상담을 하고자 찾아간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이 '졸업시험에 떨어진 아들을 구제해주면 법무부에 압력을 넣어 변호사시험 합격률을 올려주겠다'고 말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같은 발언을 한 사실도 없으며, 법무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다"고 잘라 말했다.

신 의원은 그러면서도 "상담을 위해 찾아간 것을 로스쿨 관계자가 혹시 압력으로 받아들였다면 제 본뜻과 다른 것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