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택시 충돌, 임신부 등 6명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구급차 택시’

지난 28일 저녁 8시53분께 광주 동구 지산동 한 교차로에서 임신부를 태운 사설구급차와 택시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 정모씨(42·여)와 정씨의 남편, 의사와 간호사 등이 부상을 입었다. 또 택시 운전자 김모씨(22)와 승객 1명도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당시 구급차는 광주의 한 사립병원에서 전남대병원으로 정씨를 이송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신호위반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