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결단' 또 들고 나온 안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천정배' '안철수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문재인 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공동지도체제를 사실상 거부했다.

안 전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안박 연대만으로는 우리 당의 활로를 여는데 충분하지 않다"며 "당의 화합과 당 밖의 통합이 이뤄질 지도 미지수고 등 돌린 지지자들의 마음을 되돌릴수 있을지도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는 "문안박 체제는 당의 변화를 온몸으로 느끼며 진실로 모두가 화합하는 감동과 파격을 만들기에 부족하다"며 "지금은 더 담대하고 더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안카드로 '혁신전당대회'와 '통합적 국민저항체제' 구축을 꺼내들었다.

그는 "문 대표와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혁신전당대회 개최를 열자"며 "혁신전당대회를 통해 혁신의 구체적인 내용과 정권교체의 비전을 갖고 경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류와 비주류의 반목과 계파패권주의도 함께 녹여내야 한다"며 "혁신전당대회로 새 리더십을 세울 때만이 혁신과 통합의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또 "(혁신전대로 구성된) 새 지도부는 천정배의원 등이 추진하는 신당과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며 "당의 두 가지 과제는 낡은 타성과 체질을 바꾸는 '근본적 혁신'과 박근혜정권의 독단과 폭주를 저지하는 '통합적 국민저항체제'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 지도부가 혁신을 진정성있게 실천하고 야권인사 모두가 참여하는 통합적 국민저항체제를 제안한다면 당 밖의 많은 분들의 결단을 기대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혁신경쟁체제와 통합적 국민저항체제는 당을 분열에서 통합으로, 과거에서 미래로, 낡은 타성에서 새로움으로 바꾸어냄은 물론, 일사불란한 총선체제를 세워 낼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모든 것을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하겠다는 각오와 결단"이라며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천정배' '안철수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당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부 체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안철수 천정배' '안철수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당대표가 제안한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부 체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