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경찰출석, “부끄러운 일들에 대해 진술을 많이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지영 경찰출석’

전직 신부가 '밀양 송전탑 쉼터 마련'을 위해 모은 성금을 다른 곳에 썼다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거짓으로 올린 혐의를 받고 있는 소설가 공지영(52)씨가 29일 경찰에 출석해 1시간정도 조사를 받았다.

공씨는 '밀양 송전탑 쉼터 마련'을 위해 모은 성금 관련 총 금액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말할 수 없다. 어쨌든 우리 모두가 사실을 덮어두기로 했던 천주교의 부끄러운 일들에 대해 어쩔수 없이 진술을 많이 했다. 그런 것들이 언론에 알려지게 되면… 참담했다"고 답했다.

앞서 공씨는 전직 신부 A(48)씨로부터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당한 바 있다. 공씨가 자신의 SNS에 'A씨가 모금액을 횡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이다.

경찰에 따르면 공씨는 지난 7월 마산교구 소속이었던 A씨가 면직됐다는 사실과 함께 A씨가 밀양 송전탑 쉼터 마련을 구실로 성금을 모았는데 이를 교구에 전달하지 않았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해당 글에는 A씨가 별도로 모은 장애인 자립 지원 관련 성금을 개인용도로 썼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A씨는 같은 달 창원지검 마산지청에 공씨가 올린 글의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거주지 근처에서 조사를 받겠다는 공씨 요청에 따라 검찰은 지난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넘겼고, 서울중앙지검은 이를 서초서로 내려보냈다.


‘공지영 경찰출석’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 씨가 29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스1
‘공지영 경찰출석’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소설가 공지영 씨가 29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