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FTA 잠정합의, 오늘(30일) 국회 본회의서 마침표 찍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중FTA 잠정합의'

여야는 오늘(30일) 본회의를 열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처리에 나선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연일 회동을 이어왔으나 합의서를 쓸 정도의 완전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 29일 심야 협상에서 비준동의안 처리에 잠정합의하면서 이날 처리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심야회동 후 "양당이 30일 의총 등 절차를 밟은 후 본회의  양당 지도부가 국회 사랑재에 모여 비준안 처리에 공식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새누리당은 가장 시급한중 FTA 비준안을 처리할 적기는 이미 지큼, 물리적으로 한중 양국의 연내 발효가 가능한 시한인 이날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협상을 진행해왔다.

새누리당은 FTA 비준동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일단 처리하고, 여타 쟁점인 주요 법안들과 예산안에 대해서는 협상을 이어가자는 입장이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FTA 비준안 처리에 대해 원칙적으로는 동의하면서도, 법안과 예산 관련 쟁점이 해소되지 않으면 FTA 비준안도 유보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같은 입장에서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 29일 심야 협상에서 FTA 비준안 처리에 대한 공감대를 더욱 넓히고 일부 쟁점 법안들에 대해 이견을 좁히면서 비준안 처리에 청신호를 켰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오전 의총을 통해 총의를 모은 뒤 오후 2시 국회 본회의 개최 전 비준 동의안 처리에 공식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오전 10시 한중 FTA 여야정협의체, 오전 11시 한중 FTA 비준안 처리를 위한 외교통일위원회 개최 등 본회의 처리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

그간 양당은 농수산업 등 FTA 피해 분야 산업을 위해 기업들이 1000억원대의 기금을 조성하는 방안 등을 주고 받으면서 FTA 비준안 관련 이견을 좁혀왔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원내지도부와 상임위 간사들이 지난 29일 오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한중FTA, 경제활성화 법안, 예산안 등 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원내지도부와 상임위 간사들이 지난 29일 오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한중FTA, 경제활성화 법안, 예산안 등 국회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5:30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5:30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5: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5: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5:30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