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TR4 곰팡이 때문에 멸종 위기… 신종 파나마병 확산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나나 곰팡이' '파나마병'

최근 바나나가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유는 치명적인 곰팡이 때문이다.

바나나 곰팡이로 발생하는 '파나마병'은 1960년대 바나나 산업을 강타, 당시 '그로 미셸'이라는 바나나 품종 생산이 중단된 바 있다.

이로 인해 새로 개발된 품종 '캐번디시 바나나'는 지금까지 먹고 있는 종이다. 하지만 이 품종 역시 최근 신종 파나마병 확산으로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연구 분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네덜란드와 호주, 미국의 국제 공동 연구진은 '푸사리움 옥시스포룸'(Fusarium oxysporum)이라는 치명적인 곰팡이가 바나나를 멸종으로 몰고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일반적으로 곰팡이로 인한 병을 '파나마병'이라 부르는데 이 감염병은 바나나의 잎을 시들게 해 결국 죽게 만들며 1950년대 동남아 일대에 급속도로 번졌다.

이 때문에 당시 진한 맛과 달콤한 향으로 인기를 끌었던 그로 미셸 품종의 바나나는 결국 생산이 중단됐던 것이다. 이후 새로운 품종을 찾아 개량·재배한 것이 오늘날 우리가 먹고 있는 캐번디시 바나나다.

그런데 이 품종 역시 'TR4'(Tropical race 4)라고 불리는 곰팡이에 의해 죽어가게 된 것이다. TR4는 앞서 그로미셸 품종을 멸종시킨 곰팡이인 푸사리움 옥시스포룸의 생리형(race)이다. 이는 형태적으로 같은 병원균이 식물 품종에 따라 병원성이 달라지는 병원균의 계통을 말한다.

1980년대 대만에서 처음 발견되기 시작한 'TR4'에 의한 파나마병은 이후 중국과 필리핀, 인도네시아, 호주를 넘어, 최근에는 중동과 아프리카까지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런 치명적인 감염병을 아직도 막아낼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병이 세계 최대 바나나 산지 중 하나인 중남미에 도달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면역학 전문지 '플로스 패서전스'(PLoS Pathogens) 최근호를 통해 발표됐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5:30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5:30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5:30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5:30 05/12
  • 금 : 65.54하락 1.215:30 05/12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野 불참, 與, '김부겸 총리 인준안' 처리 강행하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