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완-한상균, 조계사 창문 틈으로 오간 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기완' '한상균' '조계사'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4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은신 중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았다.

백기완 소장과 김중배 언론광장 상임대표,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등 약 15명은 이날 낮 12시쯤 조계사 경내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장인 도법스님과 면담했다.

백 소장은 40여분간 진행된 면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도법스님이 앞장서 우리 한상균이를 잘 끌어 안았는데 계속 끌어 안을 생각은 변함 없으신 것 같다. 그럼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면담 후 한 위원장이 있는 관음전 건물로 걸어가 인사를 나눴다.

백기완 소장은 은신한 방 4층 창문을 열고 고개를 내민 한상균 위원장에게 "내 말 잘들어. 절집이란 데는 배고픈 놈들이 밥 얻어먹으러 오는 곳, 갈데 없는 놈이 잠자러 오는 곳이야"라며 "배짱 좋게 밥 얻어먹고 잠 잘자"라고 소리쳤다. 이어 "절집에서 쌀 떨어졌다고 하면 내가 보살이니 나한테 전화하라고 그래. 내가 보내준다"고 했다.

백 소장의 말을 들은 한 위원장은 얼굴에 웃음을 띠고 합장하며 여러번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알겠습니다. 선생님, 제 걱정 말고 건강하셔야 합니다" 답했다.

조계사에 피신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위)이 4일 서울 조계사 관음전에서 창문을 열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송원영 기자
조계사에 피신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위)이 4일 서울 조계사 관음전에서 창문을 열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송원영 기자
 

  • 0%
  • 0%
  • 코스피 : 3205.70상승 7.0812:58 04/19
  • 코스닥 : 1030.20상승 8.5812:58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2:58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2:58 04/19
  • 금 : 65.12상승 0.9512:58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