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문재인은 양보할만큼 양보"… 안철수 기자회견 '탈당 명분용' 지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중권 문재인' '안철수 기자회견'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기자회견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진 교수는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새정연(새정치)의 위기는 혁신을 안 한 데 있는 게 아닙니다"라며 "그놈의 혁신은 평균 1년에 한번 꼴로, 물갈이도 총선 때마다 20% 이상 늘 해왔던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제는 리더십, 더 정확히 말하면 팔로워십입니다. 비주류에게 권력을 넘기면 문제가 해결될까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새정치 내 비주류 의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비주류 의원들은)안철수를 얼굴마담으로 내세웠을 뿐, 자기들끼리도 중구난방"이라며 "가령 안철수 혁신안에 따르면 박지원부터 잘라야 해요. 그런데 이들의 말대로 문재인 물러나면 어떻게 될까요? 그럼 당에 리더십이 설까요?"라고 했다.

또 "비주류는 당내의 소수에 불과합니다. 이들이 똘똥 뭉쳐도 당내 다수를 이끌지 못합니다"라며 "안철수야 문재인 물러날 때까지만 필요한 존재. 계속 얼굴 마담 노릇은 시킬지 모르나, 문재인 물러나면 이제 자기들끼리 싸울 겁니다. 당이 콩가루가 되는 거죠"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문재인은 양보할 만큼 양보했습니다. 권력분점 제안하고, 혁신안 수용했고"라며 "이러니, (안철수 전 대표가)탈당을 하려 해도 명분이 안 생겨요. 그래서 나를 탈당시켜 달라고, 말하자면 ‘네가 잘라서 내가 나갔다’는 형식이라도 갖춰 달라고 기자회견 한 거죠"라고 했다.

또 "본인이 문제인지, 참모진들이 문제인지, 정치에 입문해 보여준 것은 악수의 연속. 최악의 수들만 거듭하다가 결국 자기가 가진 정치적 자산을 다 말아먹고, 결국 제 스스로 혁신의 대상이 될 거라 두려워하는 비주류에게 이용만 당하게 된 거죠"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뉴스1DB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뉴스1DB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