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엘 공식입장, 깎아내리기 위해 부풀렸다…"명백히 밝혀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미카엘 공식입장'

불가리아 출신 셰프 미카엘의 경력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그가 공식 입장을 전했다.

미카엘 셰프 측 관계자는 6일 오후 한 매체에 "논란을 일으킨 보도 내용은 편파적이다.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니다"며 "미카엘이 공인이라는 것을 악용해 깎아내리고자 허위 사실을 부풀린 점들이 있다.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에 대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출연료 가압류 문제에 대해서는 "보도를 보니 7억 원 중에 3,000만 원 정도를 갚았다고 하더라. 사실이 아니다. 우리 측에서 잔금 중 4억여 원을 지급했고 나머지 잔금을 지급하지 않은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며 "우리 측에서 '젤렌'을 인수하기 전에 (전 소유주의) 부채가 있었다. 이 부채를 해결해야지 잔금을 처리하겠다는 조항도 계약서에 있다"며 "우리 측에서는 상대방의 부채 해결이 이행되면 잔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미카엘 셰프 경력에 대해 제기된 문제에 대해 "미카엘은 분명히 요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 셰프다. 자격증이 없으면 어떻게 조선호텔에서 일을 하겠는가"라며 "그렇지만 처음부터 주방장을 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 1년차 신입이었기에 모든 셰프가 그렇듯이 막내들이 하는 일부터 차근차근 밟아나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미카엘과 협의해 공식적인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며 "분명한 것은 사실이 아닌 점에 대해 명백히 밝히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6일 한 매체는 서울서부지방법원 결정문을 인용, 미카엘의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료가 가압류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카엘이 오 모씨 자매로부터 매수한 불가리아 레스토랑 '젤렌'의 매수 대금 7억 원을 갚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