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대교 소방관’ 영결식 엄수… 그의 마지막 말 “가슴이 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해대교 소방관’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화재 진압과정에서 순직한 고 이병곤 지방소방령(54)의 영결식이 7일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박인용 국민안전처장관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유가족과 동료직원, 의용소방대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 평택시 청소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 약력보고, 1계급특진과 훈장 추서, 영결사, 조사, 헌화 및 분향 순서로 진행됐다.

포승안전센터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동수 지방소방위는 조사에서 "서해대교 화재현장에 출동할 당시 '가슴이 뛴다'는 말이 마지막이 될지 몰랐다"며 "늘 후배들을 지켜주셨는데 우린 끝까지 지켜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경기도와 정부는 이날 이 지방소방령에게 1계급 특진(사고 당시 지방소방경)과 녹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이 소방령의 운구 차량은 근무지였던 평택소방서와 포승안전센터, 세종시 은하수 화장장 등을 거쳐 대전국립현충원으로 이동한다. 이 소방령은 이날 오후 대전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앞서 이 소방령은 지난 3일 오후 서해대교 목표방면 송악IC 인근 2번 주탑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 출동했다가 절단된 교량 케이블에 가슴 부위를 맞아 순직했다. 고인은 충남 청양 출신으로 1990년 3월 소방에 입문, 25년 동안 화재현장을 누빈 베테랑 소방관이었다.


‘서해대교 소방관’ 7일 경기 평택시 청소년실내체육관에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화재 진압과정에서 순직한 고 이병곤(54) 지방소방령의 영결식이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사진=뉴시스
‘서해대교 소방관’ 7일 경기 평택시 청소년실내체육관에서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화재 진압과정에서 순직한 고 이병곤(54) 지방소방령의 영결식이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