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마감] ECB 추가 양적완화로 인한 하락폭 '만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달러 환율. /사진=머니위크 DB
원·달러 환율. /사진=머니위크 DB
‘원·달러 환율마감’

원·달러 환율이 10원 넘게 오르며 지난 4일 유럽중앙은행(ECB)의 추가 양적완화 정책 이후 시장의 실망감에 8원 가까이 내렸던 하락폭을 완전히 만회했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1.5원 급등한 1168.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 상승은 달러 강세에 큰 영향을 받았다. 주말 사이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11월 고용지표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자 12월 금리인상 기대감이 확산됐다.

개장 직후 상승 기조를 유지하던 원·달러 환율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1500억원가량 순매도하자 추가로 상승압력을 받았다. 1165~1166원선을 중심으로 등락을 반복하던 원·달러 환율은 장 후반에 1170원대 진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상단에서 대기 중이던 네고물량으로 상승폭 확대가 제한됐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