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조어 직장인 공감 1위 '메신저 감옥', 동의하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신조어'

올 한해 직장인의 공감을 산 '신조어' 1위는 무엇일까.

지난달 18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2015년 직장인 신조어' 1위로 '메신저 감옥'이 꼽혔다. 이밖에 올해의 직장인 신조어로 '직장살이' '찰러리맨' '출근충' '스테이케이션' '워런치족' 등이 이름을 올렸다.

'메신저 감옥'은 스마트폰 확산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 연락이 가능해지면서 생긴 신조어다. 감옥이란 표현은 끊임없는 메신저 알람 때문에 사무실을 벗어나도 일과 상사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을 의미한다.

'직장살이'는 직장생활을 시집살이에 빗댄 신조어다. 원래는 신입사원이 직장에 적응하는 속어로 쓰였지만, 직장생활의 고통을 의미하는 표현으로 확대됐다. 시집살이의 '귀머거리 3년, 장님 3년, 벙어리 3년' 특징은 직장살이에서 '나쁜 소리는 듣고도 못 들은 척, 무슨 일을 봐도 못 본 척, 하고 싶은 말도 안하는 척' 3대 덕목으로 풍자된다.

'찰러리맨'은 부모님에게 의지하는 아이(Child)같은 직장인(Salaryman)을 뜻한다. 업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거나 직장 갈등이 생겨도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는 직장인을 가리킨다.

'출근충'은 출근과 벌레 충(蟲)이 합쳐진 말로 직장인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이른 아침 회사에 나가 밤 늦게까지 일하면서 적은 급여를 받고, 개인 시간도 없는 직장 세태를 조롱한다.

'스테이케이션(Staycation)'은 '머물다(Stay)'와 '휴가(Vacation)'를 결합한 말로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휴식을 취하는 직장인들을 의미한다. 등산이나 여행 등의 외부 활동보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집에서 휴가를 나는 방식이다.

'워런치족'(Walunch)은 '걷기(Walking)'와 '점심(Lunch)'의 합성어로 점심시간을 이용해 걷기 운동을 하는 직장인을 가리킨다. 운동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점심식사 후 잠시라도 짬을 내어 산책을 즐기는 직장인들이 많기 때문이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68.60하락 1.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