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없는 손학규, 말 많은 정치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의 ‘대안 리더십’으로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갈등’이 봉합되지 못할 수준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부터다.

손 전 고문은 작년 7월 재보궐선거 낙선 후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전남 강진에 칩거 중이지만, 여전히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른바 '김영삼(YS) 키즈'의 일원이기도 한 그는 최근 김 전 대통령 서거 때도 빈소를 지키면서 만난 각계 인사들로부터 '정계 복귀'를 권유받았다.

한 야권 인사는 "손 전 고문은 보수 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출신이면서 야권에 뿌리를 내린 몇 안 되는 인물 중 하나"라며 "선거가 다가오면서 표의 확장성 측면에서라도 손 전 고문에 대한 복귀 요구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안 전 대표가 문 대표와의 갈등을 끝내 봉합하지 못한 채 탈당을 감행한다면 이미 호남권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천정배 의원과 더불어 손 전 고문과도 '연대'를 모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또 당 일각에서는 문 대표와 안 전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과 같은 극적 타협점에 이르는 상황을 전제로 손 전 고문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할 수 있다는 등의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이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