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청 댓글부대', 박원순 "소설같은 얘기"… 강남구청 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구청’ ‘박원순 강남구청’

강남구청 공무원들이 인터넷포털 사이트에 서울시를 비방하고 강남구를 지지하는 댓글을 조직적으로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박원순 서울시장은 "진실이 아니길 바랄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강남구는 조직적으로 "비방댓글을 달아 온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의회 여선웅 의원(새정치민주연합·청담동·삼성1동·논현2동)은 8일 "지난 2월27일 신설된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 시민의식선진화팀이 여론조작을 위해 조직적으로 활동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여 의원에 따르면 시민의식선진화팀 팀장 이모씨는 댓글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을 불통시장으로 규정하고 제2시민청 건립 추진을 "미친X이나 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박 시장에게 '대선 불출마'를 요구하는 등 사실상 정치 개입 행위를 했다고 여 의원은 지적했다.

그러나 강남구는 즉각 해명자료를 내고 "소속 이모 팀장과 일부 직원의 댓글을 인용, 마치 구가 댓글부대를 동원해 조직적으로 비방댓글을 달아온 것처럼 보도한 기사는 사실이 아니므로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진실이 아니길 바랄 뿐"이라며 "공무원까지 동원한 민심왜곡, 소설같은 얘기"라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서울시와 강남구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대응과 수서동 행복주택 건립, 현대차 공공기여금 사용, 서울무역전시장(SETEC) 부지 내 제2시민청 건립 등의 사안을 놓고 사사건건 대립해왔다.


‘강남구청’ ‘박원순 강남구청’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강남구청’ ‘박원순 강남구청’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1.23하락 26.6309:30 11/28
  • 코스닥 : 724.82하락 8.7409:30 11/28
  • 원달러 : 1336.10상승 12.409:30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09:30 11/28
  • 금 : 1754.00상승 8.409:30 11/28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