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가 뿌리치면 반기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안철수' '문재인 반기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공동지도체제 제안과 관련, 8일 "저로서는 자존심 상하는, 크게 내려놓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안철수 전 대표가) 그것이 부족했다면 그런 부분을 채울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 안팎의 많은 분들이 '안 전 대표와 협력하라', '왜 협력을 하지 않느냐', '왜 팔을 뻗어 함께하자고 요청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며 "그런데 정작 제가 제안하니 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안 대표 10개 혁신을 다 하겠다. 수권비전위원회도 만들어 맡겨 드리겠다고 다 제안했다"며 "만약 그 방안이 미덥지 못하다면 좀더 미더운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이날 총선 인재영입과 관련해선 "그동안 접촉해왔던 분들을 차근차근 국민에 선보여 드릴 생각"이라며 "깜짝 놀랄 만한 인물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기 대권 유력주자로 떠오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선 "반 총장이 만약 정치를 한다면 당연히 우리당과 함께해야 한다"며 "정치에서 주인공 역할을 하든 정당의 정치를 돕는 역할을 하던 우리당과 함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 0%
  • 0%
  • 코스피 : 2383.56상승 0.7509:04 12/08
  • 코스닥 : 718.46상승 0.3209:04 12/08
  • 원달러 : 1317.30하락 4.409:04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09:04 12/08
  • 금 : 1798.00상승 15.609:04 12/08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