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 최후통첩 거부… 탈당설에는 “나에 대한 압박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재차 촉구한 혁신 전당대회를 확실히 거부하면서 안 전 대표의 탈당은 "말이 안 된다"고 8일 관훈토론회 자리에서 일축했다.

사실상 안 전 대표와 결별 불사도 시사한 것이다. 다만 안 전 대표는 다른 비주류와는 결이 다르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제3의 협력 가능성은 열어 놨다.

문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최후통첩을 하며 요구한 혁신전대에 대해 "지금 총선을 앞둔 시기에 서로 대결하고 분열하는 그런 전당대회를 선택하는 것은 어렵다"고 확실히 거부했다. 또 "이제는 제가 다시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처지는 아니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6일 마지막으로 혁신전대를 요구하며 "이제 더 이상 어떤 제안도 요구도 하지 않을 것이다. 묻지도 않을 것이다"고 배수진을 쳤다. 다만 "제가 제안했던 방안이 협력체제로서 마땅찮다면 또 다른 방법으로라도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여지는 남겼다.

문 대표는 안 전 대표의 탈당가능성에 대해서도 "탈당이란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지금 탈당을 말씀하시는 분들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근거로는 안 전 대표가 당을 만든 공동 창업주라는 이유를 댔다. 그러면서 "진심도 아닐 것이고 그냥 저에 대한 압박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문재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5:30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5:30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5:30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5:30 02/07
  • 금 : 1879.50상승 2.915:30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