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선 게이트’ 최규선, 14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규선’

국민의정부 시절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이자 횡령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자원개발업체 유아이에너지의 최규선(55) 대표가 사기 사건에 연루돼 검찰에 피소됐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조종태)는 지난달 A건설사가 최 대표를 사기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배당받아 조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건설은 고소장을 통해 지난 2012년 수주한 사우디아라비아 항만터미널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 대표로부터 14억원대의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A건설이 공사를 수행하는 도중 어려움을 겪자 사우디 왕자 등에게 로비해 문제를 해결해 주겠다며 돈을 받아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뒤 최 대표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002년 최 대표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 씨에게 로비해 각종 이권을 따냈던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2년6월을 확정 받았다. 또 2013년과 지난해에는 각각 수백억원대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와 회사의 주식 변동 상황을 금융당국에 보고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최규선’ 최규선 유아이에너지 대표. /자료사진=뉴스1
‘최규선’ 최규선 유아이에너지 대표.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