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안철수 '혁신전대' 반대… "분당은 수도권에 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을 지낸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지난 8일 당내 분란을 잠재우기 위해 안철수 전 공동대표의 탈당을 막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두 사람을 중심으로 당내 주류-비주류 간 분란이 심화되고 있는 데 대해 "문 대표는 안 의원(전 공동대표) 등의 탈당을 막는 조치를 해야 한다"며 "사견으로는 당헌당규화한 혁신제도 실천 및 안철수표 '10대 혁신안'을 당헌당규화 및 실천을 전제로 해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비대위원장은 두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임명한다. 현행 최고위원회는 권한을 비대위에 위임한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그러면서 "이러한 절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각자 갈 길을 걸으며 서로 싸우고, 상처받고, 패배의 책임을 상대에게서 찾는 일을 무한 반복하게 될 것"이라며 "전사한 동지들의 시체가 가득한 폐허 위에서, 그리고 멀리서 들리는 '입헌공주' 폐하의 웃음소리를 들으면서 말이다"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조 교수는 안 전 대표가 제안한 '혁신전당대회'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야권세력을 합하기 위한 전대는 필요하나, 새정치연합의 내분을 극렬화시키는 전대는 불가하다"며 "또 정당한 절차에 따라 당헌·당규화돼 현재 집행 중인 공천혁신제도를 폐기하려는 일체의 시도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또 "호남 외 지역인사들의 경우 탈당을 결행할 가능성이 많지 않겠지만, 분당은 수도권에 강력한 타격을 주게 된다"며 "'천정배·안철수당'은 수도권에서 새정치연합을 대체할 정도의 선전은 못하겠지만, 새정치연합 후보를 떨어뜨릴 정도의 힘은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