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한상균 강제연행 초읽기, '8시간'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상균 조계사'

경찰이 조계사에 은신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오늘(9일) 오후 4시 강제 연행키로 최종 통보했다.

8일 오후 4시부터 24시간 내 자진출두하지 않으면 공권력을 경내에 투입해 강제로 신병을 확보하겠다는 것.

강신명 경찰청장은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상균의 도피행위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24시간 이내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에 순순히 응할 것을 마지막으로 통보한다"며 "기한 내 자진출석하지 않으면 법적 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영장을 집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찰이 피의자 검거를 위해 종교시설에 진입한 것은 13년 전인 지난 2002년 3월10일 발전노조원 체포가 마지막이다.

앞서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정복 차림으로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화쟁위원회와 조계사 측에 "한 위원장은 경찰의 출석 요구는 물론 법원에 체포영장과 구속영장 발부됐음에도 출석을 거부하고 계속 불법행위를 선동하고 있다"며 "공권력이 이를 집행하지 못한다는 사실 자체가 국가 법질서 체계를 흔드는 것"이라는 골자의 서한을 전달하기도 했다.

경찰의 이 같은 강경 방침에 조계종은 즉각 우려를 나타냈다. 조계종 화쟁위 측은 "한 위원장의 거취를 포함한 사회적 갈등에 대해 대화를 통한 상생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찰이 일방적으로 체포영장 집행 기한을 발표한 것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상 공권력 진입 반대 의사를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화쟁위원장인 도법스님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거처와 관련해 화쟁위원회 입장을 밝히던 중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조계종 화쟁위원장인 도법스님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거처와 관련해 화쟁위원회 입장을 밝히던 중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2602.92하락 1.3214:17 05/16
  • 코스닥 : 859.33상승 6.2514:17 05/16
  • 원달러 : 1284.30상승 0.114:17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4:17 05/16
  • 금 : 1807.40하락 16.414:17 05/16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김은혜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 [머니S포토] 尹 대통령 "59.4조 추경, 소상공인 손실 온전히 보상할 것"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