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예방법, 오늘 송년회라면 '이것' 강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숙취 예방법'

다가오는 연말을 맞아 애주가들을 위한 숙취 예방법이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의 허핑턴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술을 마시기 전에 한 잔의 우유를 미리 마시면 알코올의 흡수를 늦춰준다. 단 우유가 소화가 잘 안 되는 사람은 주의를 해야 한다.

또 달걀은 알코올의 독소를 없애주는 아미노산을 포함하고 있어 숙취에 좋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아미노산은 알코올의 대사를 돕고 간세포를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파라거스도 아미노산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숙취 예방에 도움이 된다.

아몬드는 인디언들이 오래전부터 애용한 해독제다. 술을 먹기 전 아몬드 버터와 꿀, 바나나로 만든 샌드위치를 먹으면 좋다.

피클의 소금물은 숙취해소제로 쓰인다. 술은 몸에서 전해질이 빠져나가게 하는데, 소금물을 마시면 대체가 된다. 탈수가 되기 전에 피클이나 짭짤한 간식을 먼저 먹으면 특히 효과가 좋다.

'숙취 예방에 좋은 5가지' 중 아몬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숙취 예방에 좋은 5가지' 중 아몬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