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성탄절에 아시아 노린다 "외국인 지하디스트 시리아 올 필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아시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오는 크리스마스에 중국 및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공격을 벌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테러 전문가인 로한 구나라트나 싱가포르 난양이공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최근 "현재 약 400명의 중국 국적자가 시리아 알누스라전선에 합류했고 300명이 IS에 가입했다"며 "이들 대부분은 중국 신장 위구르족 출신"이라고 밝혔다.

구나라트나 교수에 따르면 IS는 지난주 이미 지지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아시아에서 공격을 일으킬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더이상 외국인 지하디스트들이 시리아 내전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에 그들이 자국에서 공격을 일으키기를 격려하고 있다"며 "이는 이들 국가가 반 IS 격퇴 전선을 형성하는 것에 보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내전에 참가한 뒤 돌아왔거나 자생적으로 IS에 동화된 예비 테러범들이 이미 준비를 마치고 성탄절 기간에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 동북아 국가에서 테러 공격을 감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다"고 전했다.

IS가 살해한 중국인 인질 판자후이. /사진=뉴스1(다비크)
IS가 살해한 중국인 인질 판자후이. /사진=뉴스1(다비크)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