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성탄절에 아시아 노린다 "외국인 지하디스트 시리아 올 필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S 아시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오는 크리스마스에 중국 및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공격을 벌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테러 전문가인 로한 구나라트나 싱가포르 난양이공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최근 "현재 약 400명의 중국 국적자가 시리아 알누스라전선에 합류했고 300명이 IS에 가입했다"며 "이들 대부분은 중국 신장 위구르족 출신"이라고 밝혔다.

구나라트나 교수에 따르면 IS는 지난주 이미 지지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아시아에서 공격을 일으킬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더이상 외국인 지하디스트들이 시리아 내전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에 그들이 자국에서 공격을 일으키기를 격려하고 있다"며 "이는 이들 국가가 반 IS 격퇴 전선을 형성하는 것에 보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내전에 참가한 뒤 돌아왔거나 자생적으로 IS에 동화된 예비 테러범들이 이미 준비를 마치고 성탄절 기간에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 동북아 국가에서 테러 공격을 감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다"고 전했다.

IS가 살해한 중국인 인질 판자후이. /사진=뉴스1(다비크)
IS가 살해한 중국인 인질 판자후이. /사진=뉴스1(다비크)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7.51상승 45.513:13 07/07
  • 코스닥 : 755.75상승 11.1213:13 07/07
  • 원달러 : 1299.90하락 6.413:13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13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13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