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한상균 칩거, 김무성 "법치를 우롱하는 행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계사 한상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9일 민주노총과 한상균 위원장에 대해 "법치를 우롱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한 위원장은 불법 폭력 시위 선동을 주도했다가 조계사로 피할 땐 부처님 자비를 언급하더니 이제 적반하장 행태로 일관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영장집행 시한으로 오늘 오후 4시를 제시했다"며 "그는 명백한 범죄자다. 조계사와 신도의 종교적 아량도 기만한 한 위원장이 더 이상 법 질서를 흐리게 해선 안 된다"고 일침했다.

이어 "한상균은 조계사 퇴거 거부 이후 노동개악을 막아야 한다는 2000만 노동자 소명을 저버릴 수 있다고 했지만 이 또한 대국민 사기 발언에 불과하다"며 "63만 민노총 조합원의 이익만 챙기는 귀족노조의 대변자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노총 이익만 챙기며 진정 근로자를 위하는 노동 5법만 필사적으로 저지하는 민노총 행태는 국민들이 더 이상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이제 남은 절차는 엄정한 법의 심판 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야당도 적나라하게 실체가 드러난 민노총과 한상균을 더 이상 감싸지 말고 대한민국 국민에 법치주의가 흔들리지 않고 사회가 성숙해질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 0%
  • 0%
  • 코스피 : 2334.42상승 42.4112:25 07/07
  • 코스닥 : 756.28상승 11.6512:25 07/07
  • 원달러 : 1301.10하락 5.212:25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2:25 07/07
  • 금 : 1736.50하락 27.412:25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