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락수차가버섯, "차가버섯 원산지 러시아에서 더 높은 평가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겨울철이 되면서, 면역력이 떨어진 온 가족 건강을 위해 차가버섯 덩어리나 차가버섯 추출분말 제품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차가버섯이 값비싼 상황버섯이나 아가리쿠스, 영지버섯 처럼 효능이 뛰어난 건강식품이라는 관련 업체의 설명.

차가버섯은 시베리아 추위에서 자라나는 자작나무에서 기생하여 자라는 버섯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1등급의 좋은 차가버섯에는 폴리페놀부터 베타글루칸, 멜라닌, 플라보노이드, SOD성분, 효소 활동을 높여주는 각종 미네랄 등의 유효성분이 풍부하다.

또 활성산소 제거능력이 뛰어나 항산화 효과가 높고, 간암, 전립선암, 자궁암, 방광암, 췌장암, 뇌종양 등 다양한 암세포 사멸작용에도 관계가 있다고.
상락수차가버섯, "차가버섯 원산지 러시아에서 더 높은 평가 받아"
'상락수차가버섯'을 생산 중인 상락수는 2002년부터 차가버섯의 효능에 집중해 국내 도입, 판매를 시작했고, 이듬해인 2003년 12월에 차가버섯 추출분말 제품을 개발했다.

추출분말을 개발한 상락수차가버섯은 특히 차가버섯의 원산지인 러시아에서 더욱 높은 평가를 받는다는 회사 측 설명.

실제 상락수는 국내에 차가버섯이 제대로 알려지기 전인 2005년부터 러시아 추출전문회사 키트(K&T)사와 차가버섯 추출분말 생산계약 및 연구협력을 진행해 왔고, 러시아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1등급 차가버섯만을 선별해 저온진공건조공법 차가버섯 추출분말 개발에도 성공했다.

그 후 꾸준한 성장을 이뤄오다, 최근에는 러시아 알타이비스테라에서 상락수가 개발한 공법으로 차가버섯 농축액을 추출 한 후, 그 추출물인 농축액(구스또이)을 급속 냉동하여 정식 수입한 후 국내의 선진화된 분말가공, 건조 기술과 설비를 통해 생산해 내는 기술로 더욱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이러한 제품개발법으로 보다 완성도 높은 순수 차가버섯 추출분말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고, 이제는 국내 유명 대학의 식품신소재학연구실과 품질, 효능을 높인 차가버섯 추출분말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을 완료해 효과를 입증 받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상락수 관계자는 “기존 차가버섯 추출분말의 경우 대부분 러시아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하여 판매한다. 하지만 차가버섯 농축액 추출은 러시아의 기술력이 뛰어나지만 건조 기술은 국내 선진화 기술이 뛰어나기 때문에 번거롭고 어려운 과정이더라도 전 제품을 국내건조 방식으로 전환했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차가버섯 추출분말 제품 개발에 힘써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상락수차가버섯은 차가버섯 추출 분말 외에도 다양한 건강제품을 개발해 선보이면서 보다 전문적인 건강식품기업으로 성장세에 있다. 상락수차가버섯 건강제품에는 원적외선 온열요법인 지피미 좌훈기와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천연비타민 금앵자 추출분말, 알카리 이온수 에이수(A수), 무농약 친환경야채로 만든 해독주스 '참좋은 야채주스' 등이 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