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크리스마스 데이트 붐비는 곳 싫어…명동 신촌은 NO"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세대들은 크리스마스에 연인과 둘만의 공간에서 오붓하게 즐기는 데이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악의 데이트 장소로는 번잡한 도심이나, 인파가 몰리는 테마파크 등이 꼽혔다.

야놀자는 9일, 오픈서베이와 함께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크리스마스 데이트 유형’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6.7%가 크리스마스에 연인과 둘만의 공간에서 즐기는 오붓한 데이트를 1순위로 꼽았으며, 공연 및 콘서트 관람(20.3%), 평소와 유사한 맛집, 카페 데이트(14%) 등이 뒤를 이었다. 쇼핑몰 등 도심 번화가 데이트나 친구들과 함께 하는 파티 등은 상대적으로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장소로 피하고 싶은 곳을 묻는 질문에도 명동, 신촌 등 도심 거리(52.3%), 놀이공원, 동물원, 아쿠아리움 등 테마파크(20%)를 꼽아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곳은 피하고 싶은 심리를 드러냈다.

둘만의 공간 마련을 위해 숙박시설을 이용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약 42%가 있다고 답했으며, 크리스마스 데이트 비용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을 묻는 질문에서도 선물 구입비(47%) 다음으로 숙박시설 이용료(22.3%)가 높게 나타났다.

오붓한 연인만의 데이트를 즐기기 위해 숙박시설 등을 이용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2030 젊은 층의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는 것.
2030, "크리스마스 데이트 붐비는 곳 싫어…명동 신촌은 NO"
숙박 지불 비용의 적정성을 묻는 질문에는 5만원~ 10만원(56.3%)선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야놀자의 김종윤 좋은숙박 총괄 부대표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숙박 예약 대란이 일어남에도 불구하고, 많은 연인들이 올해에도 숙박 시설 이용 계획을 잡고 있다”라며, “야놀자도 이에 대비하여 프리미엄 객실인 마이룸, 파티룸 등을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제공=야놀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