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수리 범위, '수리 중'에도 언제든지 취소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 수리 범위'

아이폰의 수리 범위와 비용이 확정된 후에 소비자가 수리를 받을지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약관이 수정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8곳의 애플 아이폰 수리업체의 유상수리 약관을 심사해 고객의 수리 요청 취소를 제한하는 조항과 최대 수리 비용을 먼저 지불하도록 강제하는 조항을 시정한다고 9일 밝혔다.

주요 시정내용을 보면, 애플진단센터에 이관해 수리하는 경우에견적이 확정된 이후 소비자가 수리를 받을 것인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변경된다.

그동안 수리업체에서 직접 수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소비자는 수리 범위와 비용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리 여부를 결정해야만 했다.

수리를 접수한 뒤 수리 과정에서 수리 범위나 비용이 변경되더라도 수리 취소는 불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언제든지 수리 취소가 가능해진다. 다만, 소비자가 단순 변심에 의해 취소하는 경우에는 사업자의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최대 수리 비용을 먼저 결제하도록 강요하는 관행도 사라진다. 수리 접수 시에 최대 수리 비용을 미리 지불하고 실제 수리 비용과 결제 금액 간의 차액을 환불해 주던 관행에서 수리가 완료된 후에 실제 수리 비용만을 지급하도록 변경된다.

이와 함께 제품 모델별로 부분 수리가 가능한 경우와 하자 유형별 구체적인 수리 절차 등을 약관에 기재해 소비자들이 수리 절차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자료사진=애플 제공
/자료사진=애플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