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1위, "좋은 건 다 일등!"... 2015년을 빛낸 개그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유재석 1위'

"좋은 건 다 일등!" 방송인 유재석이 4년 연속 '올해를 빛낸 개그맨' 1위에 올랐다.

9일 한국갤럽 측에 따르면 유재석이 한국갤럽의 '2015년을 빛낸 코미디언·개그맨' 1위를 차지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1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코미디언·개그맨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고 유재석이 51.3%의 지지를 얻어 4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유재석은 한국갤럽이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 코미디언·개그맨 부문에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2010년과 2011년 잠시 2위로 물러났다 2012년부터 다시 4년 연속 1위에 올라 10년 넘게 '국민MC'로 독보적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2위는 이국주(12.9%)로, 작년 4위에서 2계단 뛰어올랐다. 이국주는 2006년 MBC 15기 공채 개그맨으로 ‘개그야’에서 활약하다 tvN ‘코미디 빅리그’로 옮겨 '호로록~' 등 유행어로 작년 방송연예계를 접수했고 올해도 그 기세를 몰아 최고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외 10월부터 네이버 TV캐스트 ‘언니네 핫 초이스’를 진행 중이며 12월 들어서는 MBC ‘나 혼자 산다’에도 고정 합류했다.

3위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과 SBS '스타킹'의 강호동(10.4%)으로 작년 5위에서 2위 상승했다. 강호동은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등으로 2010년까지 유재석과 함께 양대 국민MC로 자리했으며 2010년에는 유재석을 뒤로 하고 '올해를 빛낸 코미디언·개그맨' 1위에 오른 바 있다. 2011년 세금 관련 논란으로 잠정 은퇴했다가 2012년 복귀, 2013년부터 3년 연속 5위권에 들었다.

4위는 김준현(9.5%)이다. 김준현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KBS2 '개그콘서트' 여러 코너에서 많은 유행어를 만들며 이름을 알렸고 KBS2 '인간의 조건'으로도 매주 시청자들을 만났다. 올해는 tvN 'SNL코리아'로 옮겨 웃음을 선사하고 있으며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는 '먹선수'로 활약 중이다.

5위는 박명수(8.4%)로 작년 9위에서 네 계단 약진했다. 6위는 '4대 천왕'으로 등극한 정형돈(8.3%)이며 박나래(6.7%)와 김준호(6.7%)가 공동 7위에 올랐다. 9위는 신동엽(6.5%), 10위는 이경규(5.7%)로 2011년 이후 오랜만에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MBC '무한도전'>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