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한상균, 경찰 “자승스님 감안, 영장집행 내일(10일)까지 연기” (자승스님 긴급회견 전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계사 한상균’ ‘자승스님’

경찰은 대한불교조계종 자승 총무원장이 "10일 정오까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영장 집행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한 것과 관련, "기자회견 내용을 감안해 일단 집행을 연기하겠다"고 9일 밝혔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이날 자승 원장 회견 직후 긴급 수뇌부 회의를 열고 "자승 스님이 회견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내일(10일) 정오까지 한 위원장의 자진출석 또는 신병인도 조치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에는 당초 방침대로 엄정하게 영장을 집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이어 "경찰은 한 위원장에 대한 체포영장 집행이 불교나 조계종과의 관계가 아닌 법질서 수호와 공권력 확립 차원의 매우 엄정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은 경찰의 진입작전이 시작될 것으로 알려진 오후 5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 정오까지 한상균이 민주노총 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경찰과 민주노총은 모든 행동을 중지하고 종단의 노력을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승 스님은 "조계종은 한 위원장이 조계사로 피신한 이후 상생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금까지 부단히 노력했다"며 "경찰의 오늘 체포 영장 집행은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하는 것이며 종단은 공식적으로 집행 보류를 요청한 바 있다"고 밝혔다. 또 "더 이상 갈등은 종단 차원에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조계종은 앞서 이날 오전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한국불교를 또다시 공권력으로 짓밟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는 강경한 메시지를 내놨지만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고 경력을 투입했다.

다음은 자승 스님이 9일 오후 5시에 밝힌 긴급 기자회견 전문이다.


대한불교 조계종은 한상균 위원장이 조계사로 몸을 피신한 이후 상생과 원칙을 가지고 대화로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지금까지 부단히 노력해 왔습니다.

오늘(9일)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하는 것은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하는 것이기에 종단은 공식적으로 집행을 보류하여 줄 것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갈등은 종단 차원에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내일(10일) 정오까지 한상균 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해결하겠습니다.

이에 경찰과 민주노총은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종단의 노력을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조계사 한상균’ ‘자승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 /자료사진=뉴스1
‘조계사 한상균’ ‘자승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