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지문, 노정태 "책임 떠넘기기 '한국식 금융' 연장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인인증서 지문'

내년부터 공인인증서 본인 인증에 '지문'이 사용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내년 1월부터 공인인증서 본인 인증방식을 비밀번호 입력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지문인식으로 바꾼다고 10일 밝혔다. KISA가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지문인식 센서가 있는 스마트폰에 지문을 저장해 PC와 스마트폰을 연계해 인증하는 방식이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액티브X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가 없게 된다.

이와 관련해 노정태 사회평론가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식 금융 인증 제도의 본질은 '책임 떠넘기기'에 있다"며 "금융기관이 져야 할 금융사고 방지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기 위해 공인인증서가 있는 것이고, 그러한 정책의 연장선상에서 보면 아이핀이니 지금 도입하려는 지문인식이니 뭐니 다 잘 설명된다"고 말했다.

노 평론가는 "물론 공인인증서가 기술적으로 수행하는 역할이 없는 게 아니다"라면서 "하지만 지금은 다른 방법이 있는데도 굳이 그 방식을 고집한다. 왜냐, 그 불편한 제도가 있음으로써 높으신 분들 자리가 몇 개 생기고, 은행이나 금융사들이 금융사고의 책임을 안 지게 되니까"라고 덧붙였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