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짧지만 길었던 '54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계사 한상균 체포’

조계사 은신 25일째인 10일 자진 퇴거한 한상균(53) 민주노총 위원장이 결국 경찰에 체포돼 압송됐다. 경찰은 한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24분쯤 은신했던 서울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에서 나왔다. 그는 곧장 대웅전으로 이동해 3배를 마친 뒤 도법 스님과 함께 불교역사기념관 내부로 이동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과 약 15분에 걸쳐 면담을 진행했다.

이어 오전 10시46분쯤 한 위원장은 생명평화법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 위원장은 "오늘 구속된다 하더라도 노동개악이 저지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오전 11시10분쯤 조계종 화쟁위원장인 도법스님과 함께 조계사 정문에 대기 중이던 경찰로 발걸음을 옮겼다. 한 위원장은 오전 11시18분쯤 조계사 정문 일주문 밖으로 나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한 위원장이 일주문으로 나오자마자 '미란다 고지'를 한 뒤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한 위원장은 수갑이 채워진 채 압송돼 서울 남대문경찰서로 향했다. 이날 오전 11시22분쯤 호송차를 타고 경찰서에 도착한 한 위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한 위원장은 흉기 소지 여부 등을 확인하는 간단한 신체검사를 받고 그대로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한 위원장을 상대로 지난달 14일 1차 민중총궐기 대회 당시의 소요죄를 포함, 올해 총 9차례의 불법 집회·시위에 가담한 혐의 등을 철저히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이르면 11일 저녁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조계사 한상균 체포'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에서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조계사 한상균 체포'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조계사 관음전에서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