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194, '알도의 조롱'... 열받은 맥그리거 챔피언벨트 가져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UFC194'

매 개체량 행사 등을 통해 조제 알도에게 조롱을 받던 코너 맥그리거가 오늘 경기를 통해 챔피언 벨트를 빼앗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알도와 맥그리거는 13일 미국 네바다주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194에서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른다.

현 UFC 페더급 챔피언 조제 알도는 오랜 시간 페더급을 지배한 챔피언이다. 2006년부터 10년간 18승 무패 18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벌써 7번이나 페더급 타이틀을 방어했으며 타격과 그라운드를 모두갖츈 완성형 선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전자 맥그리거 역시 만만치 않다. 맥그리거는 현재 UFC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압도적인 타격을 바탕으로 14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화끈한 타격과 화려한입담으로 격투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알도는 현 UFC 페더급 챔피언, 맥그리거는 페더급 잠정 챔피언이다. 두 선수는 원래 지난여름 페더급 타이틀을 건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알도가 경기를 준비하는 도중 갈비뼈 부상을 입어 경기가 취소됐다. 맥그리거는 "알도가 도망쳤다"고 조롱하며 자신이 진정한 페더급 최강자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알도 대신 상대한 채드 멘데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잠정 챔피언에 등극했다.

맥그리거의 도발은 경기를 앞두고도 계속되고 있다. 알도와의 경기에서 페더급 챔피언이 되고, 다음 경기에서는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르겠다며 이미 승리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이러한 맥그리거의 조롱에 알도는 심기가 불편한 모습이다. 지난 계체량 행사에서는 맥그리거를 도발하는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평소 알도에게서 보기 힘든 모습이다.

승부는 알도의 노련함과 맥그리거의 패기에서 갈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두 선수의 경기는 수퍼액션과 SPOTV2,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사진=SPOTV>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