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사건, 충격적인 무속인의 강제 세뇌 "너희들은 성폭행 당한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것이 알고싶다 ‘세모자사건’에선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던 아이들이 성폭행이 없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에선 앞서 방영된 세모자사건 그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 '악마와 함께 살았다-아이들의 고백'편이 방송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무속인 김씨에 대해 파헤치고 당시 거짓증언을 했던 아이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방송 당시 수년 간 아버지로부터 집단 혼음을 강요받으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세 모자는 전국민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그러나 그들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세모자의 거짓 성폭행 주장의 배후로 무속인 김 씨가 지목됐고 결국 수사가 진행되며 김 씨는 구속됐다. 그러나 당시 김 씨는 "내가 거짓말을 하나라도 보탰으면, 이 자리에 있을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인바 있다.

이날 방송에선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아이들이 어머니와 헤어진 뒤 100일 가까이 입을 닫았다. 그러다 결국 입을 열었다. 이들은 "사람들이 엄마를 나쁜 사람으로 알고 있지만, 우리를 위한 거였다. 오해를 풀고 싶었다"고 전했다.

아이들은 성폭행을 당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왜 성폭행을 당했느냐고 주장했느냐는 질문에는 "이모 할머니(무속인 김씨)가 시켰다"며 "진짜인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게 무슨 사연이냐고 묻자, 아이들은 무속인 김 씨의 반복된 가짜 기억을 사실로 믿게 되었다는 것. 이후 더욱 더 많은 것을 요구한 것이다.

이어 둘째 준수(가명)는 엄마 형과 떨어져 무속인 김씨와 살게 됐고 김씨가 계속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을 쓰라고 종용했다고 털어놨으며, 조사 과정에서 오줌을 싸라고 지시했다고 고백했다. 조사 결과, 무속인 김 씨는 정말 성폭행 당한 사람처럼 행동하라고 종용, 폭력을 가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