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오늘(16일) 오후3시 돌입… 전국 12곳서 15만명 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총파업’

민주노총이 오늘(16일) 오후 총파업에 돌입한다. 올해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총파업은 현대자동차 노조의 참여로 지난 7월 2차 총파업 때보다 규모가 큰 15만여명이 참가할 전망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맞은편에서 총파업대회를 여는 등 전국 12곳에서 총파업 투쟁을 벌인다.

민주노총은 앞서 지난 4월24일과 7월15일에 1, 2차 총파업을 벌인 바 있다. 7월 총파업 때는 현대차 노조에서 간부들만 참여해 규모가 5만여명(민주노총 추산)에 그쳤으나, 이번 총파업에는 4만5000여명의 현대차 노조원들 모두가 참여해 힘을 싣는다.

현대차 노조는 조합원에 '투쟁지침'을 내려 보내 16일 조별 2시간씩, 총 4시간 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울산공장은 물론 아산·전주공장, 남양연구소, 모비스, 판매 및 정비 부문 조합원도 동참한다.

3차 총파업은 조합원 수 15만명에 달하는 금속노조가 주축이 될 전망이다. 건설플랜트노조 등 다른 산별노조의 참여도 더해질 것으로 민주노총은 내다봤다.

정부는 이번 총파업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16일 총파업은 정치적 목적의 명백한 불법파업"이라며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총파업’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경찰에 자진 출두한 지난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노동개악 저지와 한 위원장 구속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민주노총 총파업’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경찰에 자진 출두한 지난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노동개악 저지와 한 위원장 구속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03하락 2.3511:41 08/05
  • 코스닥 : 1057.20상승 9.2711:41 08/05
  • 원달러 : 1143.20하락 0.411:41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41 08/05
  • 금 : 71.37하락 0.5111:41 08/05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