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타 '유도대회', "못해서 유도 싫어했다" 옛생각에 눈물 펑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조타 유도대회'

조타가 엎어치기 한판승으로 유도대회에서 승리하며 옛생각에 눈물을 펑펑 흘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경기도 유도회장배 생활체육 전국 유도대회에 참가한 우리동네 유도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타는 -73kg 준결승전에서 골반에 부상을 당했다. 엄청난 체력 소모와 골반 통증을 호소한 조타는 몸을 일으키는 것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 해설진과 동료들은 "이젠 안쓰럽기까지 하다"라며 안타까운 반응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어진 결승에서 조타는 바닥난 체력 속에서도 적극적인 공격과 방어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고, 결국 30여초 남은 상황에서 결국 엎어치기 기술로 한판승을 거두었다.

조타는 결승전이 끝난 뒤 한 걸음도 걷지 못했고 이원희 코치가 직접 조타를 업고 멤버들에게 데려갔다.

조타는 이원희 코치의 등에 업히자마자 얼굴을 묻고 눈물을 쏟았다. 이원희 코치는 “마음껏 울어도 된다”며 조타를 위로했다.

조타는 뜨거운 눈물을 보이며 “고등학교 때 생각이 난다. 왜 포기하고 지금처럼 하지 못했는지, 지금 생각하니까 후회되고 제가 못해서 유도를 싫어한 거였다”라고 회상했다.

앞서 조타는 유도 명문 동지고 출신으로, 유도 경력 8년차임을 공개한 바 있다.

이어 조타는 “이제 뭔가 후련하다”며 “고등학교 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때 제가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라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사진=KBS2 '우리동네 예체능'>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